performance

[2015.9] 로미오 앤 줄리엣 @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

6년만의 내한공연! 아시아 투어의 시작!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의 오리지널팀이 6년 만에 다시 한국을 방문한다.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은 2007년과 2009년 두 번의 내한공연 당시 프랑스 뮤지컬만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극의 구성과 음악으로 한국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가 국내에서 프랑스 뮤지컬의 포문을 연 작품이라면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은 국내 프랑스 뮤지컬의 팬 층을 공고히 한 작품으로 평가 받는다. 이번 내한공연은 3년 만의 아시아 투어이자, 그 투어 공연을 6년 만에 방문하는 한국에서 시작한다는 점이 매우 뜻 깊은 공연이다. 2012년 중국과 일본에서의 아시아 투어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던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 오리지널팀은 아시아 관객들의 열광적인 반응을 잊지 못하고, 2015년 아시아 투어 일정을 계획했다. 그리고 투어 일정 중 그 동안 방문하지 못했던 한국에서의 공연을 확정 지었으며 6년 전 한국 관객들에게 안겨 주었던 감동을 다시 한 번 선사할 예정이다.

섬세해진 극과 탄탄한 구성으로 업그레이드 된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
이번 내한공연은 2009년과 비교해 음악에 많은 변화가 생겼다. 티볼트의 솔로곡인 “Tybalt”를 비롯해 머큐시오의 솔로곡 “La reine Mab”, 로미오와 줄리엣의 듀엣곡인 “On Prie”, 연주곡인 “Les Poupées”와 “La letter”가 추가됐다. 그리고 로미오와 벤볼리오, 머큐시오의 우정을 보여주는 곡인 “À la vie, à la mort”의 순서가 앞으로 오면서 극 초반 주요 인물들에 대한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의 작곡가인 제라르 프레스귀르빅(Gerard Presgurvic)은 “뮤지컬 넘버들의 변화로 인해 극이 좀 더 디테일 해지고 구성이 탄탄해졌다.” “2015년 공연에는 새로운 곡들이 추가되고 의상을 새롭게 제작하는 등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이 업그레이드됐다. 기대해도 좋다.”라고 전했다.

6년 전 감동 그대로! 오리지널 배우들의 귀환!
프랑스의 배우들은 고집스러울 정도로 한 역할을 오랫동안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또한, 투어 공연의 경우 별도의 투어팀을 구성하는 것이 아니라 현지에서 공연했던 오리지널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그대로 함께 해외 공연을 다닌다. 덕분에 프랑스 뮤지컬의 내한공연은 명확하게 오리지널팀의 내한공연이라 할 수 있다. 이번 뮤지컬 <로미오 앤 줄리엣> 또한 2009년 참여했던 배우들이 다시 한 번 방문한다. 2009년 벤볼리오로 여심을 사로잡았던 씨릴 니꼴라이(Cyril Niccolai)가 2015년에는 로미오로 돌아와 다시 한 번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잡을 예정이다. 순수하지만 당차고 열정적인 줄리엣을 보여주었던 조이 에스뗄(Joy Esther)은 시간이 흐른 만큼 좀 더 성숙한 줄리엣이 되어 돌아오고 머큐시오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국내 팬클럽까지 생겼던 존 아이젠(John Eyezen)이 또 다시 머큐시오로 국내 무대를 찾는다. 외에도 티볼트 역의 톰 로스(Tom Ross), 영주 역의 스테판 메트로(Stephane Metro), 몬테규 경 부인 역의 브리짓 벤디띠(Brigitte Venditti)가 2009년에 이어 한국 무대에 다시 선다.
PRM | Idea Lab
copyrights © PRM Idea lab 2014l 사업자 등록번호 215-87-520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