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rformance

[2017.5] 서울스프링@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등 @

2017 제12회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2017 12nd Seoul Spring Festival of Chamber Music


제 12회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
프로그램 공개 전, 블라인드 티켓 예매-각 공연 20매 한정 R석 50% 할인
각 공연의 소제목만 영문으로 선공개, 매니아층 흥미유발

“음악을 통한 우정”이라는 모토를 걸고 2006년 첫 회를 시작으로 매년 서울의 봄을 클래식 음악으로 맞이하고 있는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SSF)가 올해로 12회를 맞이한다. 매년 새로운 주제로 관객들과 음악인들을 찾아가는데, 단단한 매니아층을 거느리며 ‘클래식의 봄’을 기다리게 해왔다.

올해도 어김없이 5월 14일 윤보선 고택음악회를 시작으로 5월 16일부터 19일까지는 세종문화회관 세종체임버홀에서, 5월 20일에는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가족음악회’,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예술의전당 IBK홀에서 실내악의 향연이 펼쳐진다.

티켓 오픈에 앞서 본 페스티벌을 기다려온 많은 팬들에게 재미있는 소식이 전해졌다. 올해 연주되는 프로그램과 연주자를 공개하기에 앞서 ‘블라인드 티켓’을 선보인다. 오는 3월 19일까지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를 통해서 각 공연 20매 한정으로 R석을 50% 할인해서 판매한다.

SSF는 순수예술분야에서 유례없는 호응과 팬층을 확보하고 국내에서 열세한 실내악 분야를 활성화하여 신진 연주자를 육성하고자 시작된 공연이다. 매년 깊이있는 주제와 참신한 구성으로 두터운 매니아층을 확보하여, 매년 프로그램을 공개할 때마다 클래식 팬층의 열화와 같은 지지를 받고 있다.

올해의 주제는 ‘아시아’ 이다. SSF는 큰 주제와 함께 각 공연마다 재치있는 소제목으로도 늘 많은 관심을 받아왔는데, 블라인드 티켓 구매자들을 위해 영문 제목만 먼저 공개하였다. Contrasts, National Colors, Warhorses, Musical Milestones, Music and Literature 등 각 소제목이 가지고 있는 힘과 음악적 구성이 어떻게 구현될지 예상해보는 것도 흥미롭다.(아래 표 참조)

서울스프링실내악축제는 무엇보다 서울시민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고품격 음악회를 표방해왔다. SSF는 고택음악회를 제외하고 가족음악회는 전석 2만원, 그 외 다른 공연들도 2만원~7만원으로 상대적으로 부담 없는 가격으로 최고급 연주를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실내악 공연이기에 한 무대에서 십수명의 탑 아티스트들을 볼 수 있는 보기 드문 공연으로 정통과 역사성을 가지고 있는 페스티벌임이 분명하다.



“아직까지 실내악의 아름다움을 발견하지 못하셨다면 어떠한 편견도 갖지 마시고 단지 축제에 오셔서 음악을 감상하시면 됩니다. 실내악은 어렵지 않은 음악입니다. 멋진 음악과 훌륭한 음악가들이 모여 다양한 조합으로 이루어지는 실내악은 그 자체가 기쁨이고 즐거움입니다.”(강동석 예술감독)
PRM | Idea Lab